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조회 수 1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일환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 김승식 목사, 인천 영광교회 원로 >

 

그의 곁에는 언제나 여러 나라에서 온 선교사들이 많았습니다

 

 

금요일 아침 일찍 카톡 방에 올라온 최일환 목사의 갑작스런 비보는 믿기 어려워 처음엔 그다지 마음에 담지 않았습니다. “에이 무슨 소리야?” ”그럴 리가…“ ”무슨 착오가 있었겠지…“ 확인도 안 해보고 하루를 보내던 나는 그 비보가 사실임을 깨닫게 되었을 때 황망함과 충격 속에 빠져 들었습니다.

 

“청천하늘에 날벼락!”이라는 말을 쓴 어느 동역자의 놀라움은 그를 알고 지내던 모든 사람들에게 동일한 파장으로 몰아쳤습니다. 평소에 지병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기에 그의 갑작스런 죽음은 누구도 쉽게 수긍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주님, 차라리 저를 데려가시지… 저야 살만큼 살지 않았습니까? 어찌하여 귀한 종을 그렇게 빨리, 급작스럽게 데려 가십니까? 아직도 할 일이 많은 종이건만……” 자연스럽게 비탄이 흘러나왔습니다.

지난 5월 귀국했을 때 장안중앙교회에서 만나던 모습, 대화하던 모습이 생생히 떠올랐습니다. “형님, 문제가 생겨 강의하러 가시려던 C국 계획을 당분간 미루셔야 되겠어요. 며칠 전 공안원들이 신학교에 들이 닥쳤어요. 기도해 주세요.”  “형님 교인 수가 자꾸 줄어들어 힘이 드네요.” 선교의 열정은 시들 줄 모르는데 그 열정을 뒷받침해야할 교회가 약해진다는 말에 마음이 짠해 왔습니다. 그러면서도 그의 오지랖은 은퇴 목사님들의 노후 걱정까지 이어졌습니다.

 

앞으로 많은 교역자들이 은퇴하게 될 터인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말에 어찌 공감을 하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그 날 광고 시간에는 어느 은퇴 목사님을 위한 헌금을 한다고 했는데 생활대책이 안 돼 폐지를 줍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은퇴 후 이렇게 뉴질랜드에서 안락한 삶을 누리고 있는 나 자신이 무척이나 송구스럽게 느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내가 최 목사를 알고 지낸 세월은 30년이 넘습니다. 그 중에서도 잊지 못할 일을 몇 가지 추억해 보며 고인을 기리고자 합니다.

 

28년 전인가, 어느 초라한 이층을 세 얻어 개척교회를 시작했습니다. 부흥회 초빙을 받아 갔는데 부흥회를 마치면서 소위 강사란 자가 하마터면 평생 나 자신에게는 후회가 되고 최 목사에게는 큰 상처를 안겨줄 말을 내뱉을 뻔 했습니다. 그 말을 이것이었습니다.

“최 강도사 꼭 목회를 해야겠어? 내 개인적 생각은 목회 길을 그만 두는 게 어때?”

 

초라한 교회의 모습, 그리고 장애의 핸디캡을 가지고 있는 그의 처지로는 아무리 생각해도 성공적인 목회자가 되기에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사실 그 당시는 지금보다 장애가 훨씬 더 심했습니다. 후에 두어 차례 수술로 많이 좋아졌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그가 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모습을 보면서 나는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동시에 그에 대한 존경심이 더 해 갔습니다. 그도 나에 대해 존경과 사랑을 표해왔지만 그보다 내가 그를 더 사랑하고 존경해 왔습니다. 나이도 어리고 신학교도 한참 후배였지만 정말 존경스러운 동역자였습니다.

 

두 번째 잊혀 지지 않는 일은 대학원 졸업여행 때였습니다.

 

신학교는 후배였지만 대학원은 동기가 되어 함께 설악산과 동해안을 여행하게 되었습니다. 살악산에서는 금강굴을 올라갔다 오게 되었는데 양손으로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는 코스가 많아 우리 일행은 당연히 최 목사가 포기하고 산 아래서 기다릴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우리 일행이 2/3나 하산했는데 최 목사가 혼자 올라오는 것이었습니다. 금방 날이 저물어 갈 테고 철 사다리도 차가운 데 한 손만 사용해야 하는 그에게는 도저히 무리한 산행이었습니다. 모두들 반대를 했고 특히 인솔자인 나는 심하게 반대를 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그는 혼자 금강굴 코스를 주파하고 내려왔습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나 스스로가 부끄러워집니다. 그의 고집스러움에 화를 낼 줄은 알았지만 함께 동행 할 생각조차 못한 속 좁음에 대해 말입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당시 최 목사는 이렇게 생각하고 가히 필사적으로 도전했다고 합니다. “내가 이 등반에 실패하면 목회에 실패한다! 반드시 주파해야 목회할 수 있다!”

장애는 분명 그에게 마이너스였지만 남에게 없는 집념과 도전력은 플러스로 주어진 것이었습니다. 장애는 오히려 그에게 더 큰 동기부여와 도전이 되어 그를 큰 사람으로 만들어주고 있었습니다.

 

최 목사님에 대한 일화를 말할 때 반드시 하고 싶은 말은 입양에 대한 일입니다.

내 자녀가 없는 것도 아니고 생활이 넉넉한 것도 아니건만 그는 입양을 추진하여 결국 아들 하나를 막내로 입양하여 훌륭히 키워냈습니다. 처음 그 일을 추진할 때 내가 알기에 주변의 반대는 아주 극심했습니다. 당연하고도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결국 설득에 설득을 거듭하여 입양을 성공시킵니다.

 

그런데 아주 재미난 일이 있습니다. 그 아이가 더 댓 살 정도 되었을 때 “사모님 어때요?” 늦게 얻은 자식을 키우는 사모님이 좀 안쓰러워 질문을 했더니 이런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김 목사님, 저 최 목사 없으면 살아도 우리 기성이 없으면 못 살아요.”

사실 나도 입양을 꿈꾸던 사람 중에 하나였지만, 그게 어디 남편 혼자 할 수 있는 일이던가요! 나는 실천 못한 그 일을 해 낸 두 분께, 특히 사모님께 존경을 표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선교에 대한 최 목사님의 열정은 조금만 그를 가까이 한 사람들이라면 잘 알 고 있기에 제가 일일이 예를 들지 않겠습니다.

장안중안교회를 방문할 때면 언제나 이런 저런 선교사들을 만나게 됩니다. 고국 방문을 한 동기 선교사들, 안식년을 맞은 후배 선교사들, 난 잘 알지도 못하는 선교사들이 늘 한 두 명 함께 예배를 드립니다. 그 만큼 그의 그늘이 넓다는 말이죠. 저는 대놓고 말했습니다. “최 목사 존경스럽다. 훌륭해! 난 최 목사처럼 그렇게 못해!”

지난 5월 방문 때는 지하로 내려가는 통로 벽보에 교회 청년들 이름이 빼곡이 적혀있고 그들이 맡아 기도할 국가들이 나란히 적혀져 있었습니다. 결코 크지 않은 목사, 결코 큰 교회는 아니었지만 그는 큰 목사였고 선교의 열정이 가득한 그 교회는 큰 교회였습니다.

최 목사님에 대한 비보를 접한 저는 솔직히 하나님께 대한 섭섭함이나 저항 같은 게 느껴져 한 동안 마음을 추스르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데려갈 사람은 데려가지 않으시고 아직도 우리 곁에 있어야 할 사람들을 홀연히 데려 가실 때 느끼는 회의감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 분의 종이기에, 결국 그 분의 섭리와 주권 앞에 굴복해야할 종이기에 순종할 수밖에 없겠지요.

 

사랑하는 최 목사님!

다시 만날 때 까지 주님 나라에서 편히 쉬세요. 이곳에서 평소에 기도해 오던 내용들을 이제는 주님께 직접 아뢰실 수 있으니 좋으시겠네요!

우리 모두 최 목사님을 오래 오래 잊지 못할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목사의 강설(설교)에 대한 여러 질문.... 예린한 질문입니다. 전은덕 2018.06.08 2
35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 전은덕 2017.12.25 152
34 나는 무엇을 믿는가? 전은덕 2017.11.28 165
33 만인이 기도하는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어 버린 명성을 개탄하며.... 전은덕 2017.11.15 159
32 이승구교수의 칼럼(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전은덕 2017.10.27 117
31 궁금하다? 살까? 산다? 전은덕 2017.06.25 119
30 교회의 하나됨을 위하여 -윤성헌 목사 전은덕 2017.03.20 77
29 조미료 복음과 말씀의 종- 성서계명교회 최동규 목사님의 글 전은덕 2016.12.13 280
28 교회는 기댈만한 것인가? 전은덕 2016.11.23 159
27 교회다운 교회가 되려면.......강상수 목사님 전은덕 2016.11.15 402
26 옥한흠 목사, '열심과 바른 교리가 있어도 타락할 수 있다' 전은덕 2016.11.11 371
25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의 간략한 역사 전은덕 2016.09.27 301
24 선행은 구원 받은 자의 당연한 도리의 생활 전은덕 2016.09.18 134
23 보편적인 교회를 이루기 원하면.... 전은덕 2016.09.18 188
22 많이 부족하기에 많이 울고 있는.................. 전은덕 2016.09.01 146
21 진실성! 전은덕 2016.08.29 204
20 [회개에 대한 교리설교, 이렇게 한다] 전은덕 2016.08.28 377
19 고 이동섬 목사님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생각하는 글.......................... 전은덕 2016.08.27 2109
» 故 최일환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전은덕 2016.08.23 197
17 참된 그리스도인의 표지? - 언약교회 박주동 목사 전은덕 2016.08.22 37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