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조회 수 1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도 우리는 코로나 19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있습니다. 마스크는 성경보다 더 필수적인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성경이 필수가 되어야 하는데 오히려 마스크가 필수인 것 같습니다. 그만큼 코로나는 사람에게 치명상을 주고 있습니다. 한국 교회만 힘든 것이 아니라 모든 나라가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이런 시대에 교회는 주님의 사랑으로 이웃을 섬길 수 있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주님이시라면 어떻게 하셨겠습니까? 어려움을 당하는 자들을 예수님께서는 섬기어 주셨을 것입니다. 교회도 어려운 현실이지만, 교회는 지상명령을 감당해야 하는 본분이기에 섬겨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팬데믹 시대가 되도록 하신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교회가 해야 할 일을 감당하도록 하신 것이라 저는 생각합니다. 그 이유는 중세 시대에 종교개혁이 일어날 때도 흑사병으로 많은 사람이 어려움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그럴 때 교회는 이웃 사랑으로 사람들을 섬기었습니다. 중세 시대에 흑사병은 치료제도 없었습니다. 유일한 치료책은 사람들이 서로 만나지 않고 혼자 지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었습니다. 오늘날 코로나 19도 비슷합니다. 이럴 때 교회는 헌상 즉 헌금을 이웃 사랑을 위해 써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헌상은 우리의 것이 아니므로 이웃 사랑을 위해 사용되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웃 사랑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시대가 바로 오늘날이라고 믿습니다. 당연히 모든 날이 주님의 날이기 때문에 이웃 사랑을 해야 합니다. 이웃 사랑을 더 잘 드러낼 수 있는 시대가 팬데믹 시대입니다.

 

 

중세 시대에 흑사병으로 사람들은 수없이 사망해야 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사망하다 보니 죽음 자체도 일상화되었습니다. 일상화된 죽음으로 인해 사람들은 죽음에 무감각했습니다. 바로 그때 교회는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으며 정성을 다해 사람들과 함께 고난을 극복해 나갔습니다. 이것이 바로 주님의 사랑을 아는 교회입니다. 흑사병은 오히려 교회에 있어서 기회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교회가 무엇을 하고 있는가를 알았습니다. 종교개혁으로 인해 성경으로 돌아가고자 했던 마음과 이웃을 섬겼던 사랑은 하나님이 누구신가를 알도록 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당신님의 백성에게 진노하실 때는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진노를 누가 막을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진노에서 돌이킬 방법은 성경의 말씀대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저는 하나님의 섭리를 믿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하나님께 죄를 고백하며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경고는 마지막 날 즉 주님의 재림을 두려워하며 돌이키라는 경고로 생각해야 합니다. 이런 시대에 교회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이며,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감당해야 하는 삶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는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Ecclesia reformata, semper reformanda est”: 성탄 및 절기에 관하여- 김효남 목사 전은덕 2020.12.25 2350
61 고 이동섬 목사님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생각하는 글.......................... 전은덕 2016.08.27 2303
60 성만찬에서 어떤 떡을 사용할 것인가? 이남규 교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전은덕 2019.05.13 1543
59 [회개에 대한 교리설교, 이렇게 한다] 전은덕 2016.08.28 1144
58 "축원합니다"는 성경적인가? 전은덕 2016.08.19 993
57 참된 그리스도인의 표지? - 언약교회 박주동 목사 전은덕 2016.08.22 824
56 교회다운 교회가 되려면.......강상수 목사님 전은덕 2016.11.15 792
55 옥한흠 목사, '열심과 바른 교리가 있어도 타락할 수 있다' 전은덕 2016.11.11 714
54 조미료 복음과 말씀의 종- 성서계명교회 최동규 목사님의 글 전은덕 2016.12.13 706
53 나는 무엇을 믿는가? 전은덕 2017.11.28 580
52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역사와 주요한 특징들 전은덕 2019.10.16 569
51 하나님 나라와 교회 전은덕 2016.08.19 556
50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 전은덕 2017.12.25 534
49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의 간략한 역사 전은덕 2016.09.27 509
48 故 최일환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전은덕 2016.08.23 493
47 만인이 기도하는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어 버린 명성을 개탄하며.... 전은덕 2017.11.15 459
46 보편적인 교회를 이루기 원하면.... 전은덕 2016.09.18 445
45 휴가를 보내면서도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의 글........... 전은덕 2016.08.19 430
44 충동성 있는 삶의 '회개' 전은덕 2016.08.19 428
43 목회서신으로 본 목회자의 마음을 생각하면서..... 전은덕 2016.08.22 4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