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조회 수 1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팡이 교회가 속한 합신 교단의 40주년 기념일이었습니다. 저는 이상규 교수님께서 합신에 대한 이야기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상규 교수님은 고신대학교에서 35년간 역사신학을 섬기시다가 은퇴하셨습니다. 지금은 백석대학교 석좌교수로 섬기고 있습니다. 이상규 교수님께서는 합신 교단을 이렇게 소개했습니다. “교회 전통 계승”이라고 하셨습니다. 왜 이런 말을 하셨을까?라는 고민을 해 보았습니다. 합신 교단은 중세 교회가 개혁을 한 것처럼, “바른 신학, 바른 생활, 바른 교회”를 위해 세워졌습니다. 이것은 결국 “교회 전통 계승”을 위한 길이었습니다. 바른 교회는 교회의 사명을 감당하는 것입니다. 교회가 사명을 감당하지 못하면 과연 교회입니까? 주님의 교회라면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과거보다 미래로 갈수록 복음을 전하기는 절대 쉽지 않습니다. 현시대는 신자들이 급감하고 있습니다. 신자들이 급감하는 시대에 신자들은 노령화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권형록 목사님은 “큰 교회들도 앞으로 5년, 10년 후에 급감한 교인수로 재정과 조직과 주일학교 등에서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지금 주일학교를 운영하지 않는 교회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고 했습니다. 사실 이것이 현실입니다.

 

교회가 바른길을 가지 않음으로 결국 교회는 급감하는 현실에 놓여있습니다. 합신 교단도 예외가 아닙니다. 신자들이 11%가 줄었습니다. 10대의 복음화율은 5% 미만이라고 합니다. 제가 모교에(고등학교) 강의하러 갔을 때 교회에 다니는 학생은 거의 없을 정도였습니다. 이것이 현실이니 참으로 애처롭고 슬픕니다. 이런 시대에 이상규 교수님의 말을 기억해야 합니다. “교회 정치에 대한 경각심을 통해 바른 교회의 이상을 보여주었다. 합신 교회는 한국교회에 건실한 많은 인재를 양성했다. 개혁주의 신학의 확산에 기여하였다.”입니다. 그리고 이런 말도 하였습니다. 합신 교단이 출발할 때 총신의 교수직을 버리고 신학교를 세웠습니다. 학생들은 학위를 포기하고 무인가 학교를 선택했습니다. 이것은 희생과 헌신이었습니다. 바른 교회를 세우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습니다. 지팡이 교회는 이런 정신을 이어받은 교회입니다. 바른 교회를 세우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교회가 쇠퇴하고 급감하는 시대에 우리는 지상명령을 감당하며 바른길로 가고자 힘써야 하는 하나님의 백성입니다.

 

지팡이 교회는 세상 사람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존재하는 교회가 아닙니다. 오히려 세상 사람을 구원하기 위해 존재하는 교회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람이라는 것을 잘 드러냄으로 존재하는 교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사람에게 보이려 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는 교회이기를 소망합니다. 사람에게 인정받기 위해 애쓰는 교회가 아니라 성경에 있는 말씀을 잘 따라가는 교회로 존재하며 지상명령을 감당하기를 소망합니다.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기도는 우리가 누구인가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우리는 믿음과 신뢰로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부를 때 하나님께서는 지상명령을 감당하고 있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시고 주시는 하나님이십니다. 그런데도 주님께서는 일용할 양식을 위해 기도하라고 하셨습니다. 이렇게 하시는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아시지만, 기도하도록 하는 이유는 일용할 양식이 하나님에 의해 주어지고 있다는 것을 매일 알도록 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생활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알도록 함으로 당신님의 뜻과 사랑을 늘 기억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천상의 교회와 지상의 교회? 전은덕 2022.04.24 159
61 성경은 하나님이 누구신가를 알도록..... 전은덕 2022.04.24 135
60 사순절 꼭 해야 하는가? 성경은? 전은덕 2022.03.13 187
59 마태복음의 마태 전은덕 2021.11.14 175
58 종교개혁을 기억하자 전은덕 2021.10.30 220
57 열매로 알리라 전은덕 2021.10.28 120
56 왜 총회를 위해 기도해야 하는가? 전은덕 2021.09.12 216
» 세상 사람을 구원하기 위해 존재하는 교회 전은덕 2021.09.06 140
54 교회와 교회당(예배당)의 차이 전은덕 2021.06.30 223
53 팬데믹 시대를 생활하는 ......... 전은덕 2021.05.02 135
52 사순절 성경적입니까? 믿음의 선배님들은 지키었는가? 전은덕 2021.03.27 156
51 “Ecclesia reformata, semper reformanda est”: 성탄 및 절기에 관하여- 김효남 목사 전은덕 2020.12.25 1890
50 10월 31일 오늘은 무슨 날? file 전은덕 2020.10.31 183
49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교회가 어려움을 격고 있는 가운데 글을 올립니다. 전은덕 2020.08.25 384
48 영상예배로 성찬식을 행해도 될까요? 전은덕 2020.04.03 274
47 코로나 19와 예배, 교회 전은덕 2020.03.25 214
46 예배당과 교회를 잘 구분해야... 가정호 목사 전은덕 2020.02.28 281
45 신천지 이만희의 실체 전은덕 2020.02.27 202
44 후임 목사는 그들만의 리그인가? 전은덕 2019.12.30 208
43 목사이든, 성도이든.... 전은덕 2019.11.10 18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