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조회 수 3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 주는 교단마다 총회로 모입니다. 우리 교단 즉 합신은 상동21세기 교회당에서 모입니다. 총대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이 있는 가운데 방역 지침을 지켜야 합니다. 그래서 각 노회 목회자 일부는 총회 장소에서 모이고, 그 외 목사님은 노회에서 지정한 예배당에서 모입니다. 총대는 지교회를 섬기기 위해 모이는 ‘섬김이’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그분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총회는 정상적인 모임을 하지 못하는 가운데 모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를 섬기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모임의 제약이 있음에도 총대는 하나님 나라의 기관인 교회를 섬기고자 합니다. 이런 분들이 있기에 합신 교단은 개혁 교회를 이루어가는 건전한 교단이라 믿습니다.

 

왜 총회에 총대가 모여야 하는지 아십니까? 장로교는 목사와 장로가 회를 이루어 교회의 머리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림을 대행하는 정치체제입니다. 마18:20절을 보시면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전후 문맥을 생각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치리회로 모인 교회 속에 예수님께서 함께 하신다는 것입니다. 함께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림을 받는 교회는 치리할 수 있습니다. 임마누엘 되신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교회를 지키기 위해 우리에게 주신 선물이 치리입니다. 교회라고 할 때 말씀의 강설과 성례 그리고 치리(기도)가 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교회의 순수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장로교회는 당회와 노회 그리고 총회를 통한 치리회를 이루고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교회는 목사의 것 그리고 장로가 주인이라는 것은 틀린 말입니다. 교회의 주인은 주님이시며 우리는 하나님 나라의 기관인 교회로서 부르심을 받은 성도입니다. 교회를 지키기 위해 장로교회는 그리스도의 다스림을 대행하는 정치체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총회도 늘 한결같이 주님의 교회를 섬겨줄 것을 믿습니다. 총회는 지교회에서 헌의한 것을 접수하여 회의하여 결정합니다. 그리고 목사로서 청원한 사안들도 결정하는 것이 총회입니다. 자신들의 마음대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다스림이 있는 것을 생각하며 섬겨야 하는 청지기입니다. 총회는 교회의 순수성을 위해 교리에 대해 해석을 해야 합니다. 그것을 통해 교회의 화평을 유지해야 하는 임무가 있습니다. 그러니 지팡이 교회는 이번 총회를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Ecclesia reformata, semper reformanda est”: 성탄 및 절기에 관하여- 김효남 목사 전은덕 2020.12.25 4015
66 고 이동섬 목사님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생각하는 글.......................... 전은덕 2016.08.27 2330
65 성만찬에서 어떤 떡을 사용할 것인가? 이남규 교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전은덕 2019.05.13 1605
64 [회개에 대한 교리설교, 이렇게 한다] 전은덕 2016.08.28 1303
63 "축원합니다"는 성경적인가? 전은덕 2016.08.19 1204
62 교회다운 교회가 되려면.......강상수 목사님 전은덕 2016.11.15 860
61 참된 그리스도인의 표지? - 언약교회 박주동 목사 전은덕 2016.08.22 857
60 네덜란드 개혁교회의 역사와 주요한 특징들 전은덕 2019.10.16 788
59 옥한흠 목사, '열심과 바른 교리가 있어도 타락할 수 있다' 전은덕 2016.11.11 769
58 조미료 복음과 말씀의 종- 성서계명교회 최동규 목사님의 글 전은덕 2016.12.13 751
57 나는 무엇을 믿는가? 전은덕 2017.11.28 642
56 하나님 나라와 교회 전은덕 2016.08.19 625
55 故 최일환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전은덕 2016.08.23 577
54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 전은덕 2017.12.25 573
53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의 간략한 역사 전은덕 2016.09.27 552
52 만인이 기도하는 집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어 버린 명성을 개탄하며.... 전은덕 2017.11.15 492
51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교회가 어려움을 격고 있는 가운데 글을 올립니다. 전은덕 2020.08.25 489
50 보편적인 교회를 이루기 원하면.... 전은덕 2016.09.18 475
49 휴가를 보내면서도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의 글........... 전은덕 2016.08.19 457
48 충동성 있는 삶의 '회개' 전은덕 2016.08.19 4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