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2021.10.30 10:47

종교개혁을 기억하자

조회 수 2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다가오는 10월 31일은 종교개혁의 날입니다. 믿음의 선배님들이 종교개혁을 한 지 504년이 되었습니다. 루터가 카톨릭에 대한 항의서는 95개 조의 반박문이었습니다. 루터는 교회의 쇄신과 개혁을 요구하며 카톨릭을 개혁하고자 했습니다. 왜 루터는 종교개혁을 하고자 한 것입니까? 성직자로 생활하면 편안한 인생이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목숨을 건 개혁을 하고자 했습니다. 이렇게 할 수 있도록 하신 분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님의 교회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인 우리를 사랑했기 때문에 종교개혁을 하신 것입니다. 그 결과 오늘날의 개신교가 성립되었습니다. 믿음의 선배님들의 대가로 오늘날의 교회가 생길 수 있었습니다. 믿음의 선배님들은 타락한 교회가 다시 초대교회로 돌아가기 위해 “오직 성경, 오직 믿음, 오직 은혜”로 개혁했습니다. 이렇게 해야 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신자는 누구나 수직적인 관계가 아니라 수평적인 관계입니다. 목사, 장로, 집사, 신자 등의 수직이 아니라 그리스도 안에서 누구나 수평적인 섬김의 관계입니다. 카톨릭처럼 수직적인 계급의 관계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것만이 아니었습니다. 주님의 교회에서는 성직 매매가 없습니다. 그런데도 카톨릭은 성직 매매를 통해 돈을 좋아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교회를 사랑하기 때문에 믿음의 선배님들과 함께 하시며 개혁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성경의 말씀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날의 교회는 어떠합니까? 가장 타락했던 종교개혁의 시대와 같은 것 같습니다. 성당처럼 예배당은 화려해지고 있습니다. 실내장식이 좋아야 사람들이 온다고 생각합니다. 종교개혁 시대처럼 하나님보다 재물 즉 돈을 사랑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만이 아니라 교회의 강설은 번영신학과 기복신앙 등도 있습니다. 종교개혁의 정신을 이어가야 하는데 상실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이런 시대에 교회는 다시 종교개혁의 정신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주님의 은혜를 간구하며 성경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성경이 무엇을 말씀하고 있는가에 관심이 있어야 합니다.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종교개혁을 기억하자 전은덕 2021.10.30 22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