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일용할양식

조회 수 1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먼저 약1:26-27절의 말씀을 차분하게 읽어 보십시오.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27.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중에 돌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그것이니라” 야고보는 경건이 무엇인가를 가르쳐 주고자 합니다. 우리는 흔히 ‘영성’이라는 말을 쓸 때가 있습니다. 성경 어디에 보아도 ‘영성’이라는 말을 하지 않습니다. 믿음의 선배님들은 영성이라는 말이 잘못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바른 용어를 사용해야 할 것이고, 경건에 대한 바른 가르침도 필요할 것입니다.

 

오늘 말씀에서 야고보는 참된 경건에 대해서 말합니다. 야고보는 26절과 27절에서 경건을 기록하면서 두 가지가 있다고 알려 주고 있습니다. 그 하나는 헛된 경건이고, 그 다음으로는 참된 경건입니다. 우리는 경건하면 무엇인가 대단한 것을 생각할 때도 있고, 자신만의 열심을 경건(영성?)이라고 할 때도 있습니다. 자신은 어떻게 노력을 하면 ‘구원을 얻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주일 성수, 헌금, 봉사, 이웃 섬김을 잘 하고자 합니다. 어떻게 보면 참 좋은 것 같지만 전제가 틀렸습니다. 자신의 노력이 아닌 하나님께 전적으로 의지해야 합니다. 하나님께 의지도 안하고 자신의 열심으로 구원을 이루고자 하는 것은 하나님을 믿지 아니하는 것입니다.

 

26절을 보십시오. “누구든지 스스로 경건하다 생각하며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을 속이면 이 사람의 경건은 헛것이라” 야고보는 자신이 경건하다고 하는 것을 참된 경건이 아니라 헛된 경건이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주일 성수, 헌금, 봉사, 이웃 섬김 등은 공중예배를 할 때, 외적으로 이웃에게 도움을 구제하고 섬길 때 쓰이는 것이 경건한 행위를 수행하는 사람을 묘사할 때 사용되는 것이 경건이라고 합니다. 어! 목사님 당연한 것을 왜 경건이 아니라고 하실 것입니다. 마음으로는 하나님을 섬기지 아니하면서 행위적으로, 형식적으로는 종교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경건한 모양을 보이는 ‘경건은 헛것’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헛된 경건을 하는 자들에 대해서 야고보는 이 사람들이 어떻게 함부로 말을 하는지는 알려 주시지는 않고 ‘자기 혀를 재갈 물리지 아니하고’라고 하심으로 마음의 깊숙한 곳까지 생각을 하지 않고 함부로 이야기를 하는 것입니다. 오늘날 시대에도 교회의 분쟁이 생길 때 배려하지 않고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고자 하는 것입니다. 오늘 말씀을 생각하면서 저를 돌아보게 됩니다. 저의 못난 부분을 보면서 애통을 했던 그 분들을 생각하면 무거운 짐이 됩니다. 단지 기도하면서 하나님께서 피차 서로 바른 방향으로 인도하여 주실 것을 바랄 뿐입니다.

 

오늘 하루 신앙생활을 하면서 자신의 기준에서 ‘나는 경건하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경건의 기준은 내가 세우는 것이 아니고, 나는 전적으로 하나님에게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존재라는 것을 시인하면서 생활할 때 경건하여 질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인도하여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바른 경건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27절을 보시면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중에 돌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그것이니라”고 하면서 야고보는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이 참된 경건이라고 합니다. 우리의 기준점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점인 것입니다. 그 기준점을 위해서 야고보는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중에 돌보’는 것이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오늘날 교회에서 많은 일들을 하지만 외적인 모습으로 ‘고아와 과부’ 등을 돌보지 아니하십니까? 교회 성장적인 측면의 도구로 삼지 아니하십니까? 이런 모습은 자신을 위한 헛된 경건입니다. 하나님의 참된 경건은 하나님의 기준점에서 실행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하나님 나라의 거룩한 신앙생활을 하면서 세상의 세계관 그리고 세상의 시대적인 흐름, 돈의 힘에 따라 변화는 마음 등은 헛된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으로부터 오는 그 어떤 것으로도 흔들리지 아니하고 오직 현실의 생활에서 묵묵히 생활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오직 하나님께 영광이 아닐까요.

 

우리를 교회로 부르신 하나님을 위해서 세상에 물들지 아니하도록 참된 경건을 하도록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애통합시다. 나를 불쌍히 여겨달라고 하면서 오직 하나님의 긍휼과 은혜를 바라봅시다. 원론적인 이야기지만 기도해야 합니다. 죽음을 이길 수 있는 것도 기도입니다. 참된 경건을 할 수 있도록 ‘고아와 과부’를 돌아봅시다. 나 자신을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자랑해야 합니다. 오늘도 신앙생활을 하면서 승리하기를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사울에서 바울의 이름으로 예수님은 변경해 주었는가? 아니다. 성경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어야 한다. 전은덕 2016.12.21 298
93 2016.10.6일 온누리에 하나인 교회를 위한 글............. 전은덕 2016.10.07 278
92 2016.10.19일 가난한 자의 하나님 전은덕 2016.10.19 200
91 2016.9.28일 무시로 기도하는 삶과 시간을 내어서 기도하는 성도의 삶............... 전은덕 2016.09.28 199
90 2016. 2.1일 죽음을 앞둔 히스기야 기도를 통한 점검? 전은덕 2017.02.01 196
89 2016.8.29 섬김은 나에게 어떻게 다가오십니까? file 전은덕 2016.08.29 195
88 2016.10.13일 진정한 위로를 얻고자 하는 자들에게.... 전은덕 2016.10.13 179
87 2016.10.12일 '내 주는 강한 성이요' 전은덕 2016.10.12 174
86 2016.11.3일 나의 도움은 어디서 올까 전은덕 2016.11.03 164
85 2016.10.11일 신뢰한다는 것은? 전은덕 2016.10.11 159
84 2016.10.20일 십계명을 왜 '열 가지 말씀'이라고 하는 이유와 의미를 아십니까? 전은덕 2016.10.20 158
83 2016.9.7일을 시작하면서 힘을 냅시다. 전은덕 2016.09.07 158
82 2016.10.6일 '일천 번제'를 구하십니까? '일천 번 제'입니까? 전은덕 2016.10.06 156
81 2016.10.25일 주님의 교회이십니까? 거룩한 공교회를 믿습니까? 전은덕 2016.10.25 147
80 2016. 12. 23일 성탄절이 다가올 때 기쁨보다 나를 되돌아 보면서 회개하는 마음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전은덕 2016.12.23 146
79 2016.9.19일 너는 배우고 확신한 일에 거하라................ 전은덕 2016.09.19 144
78 2016.8.20일 하나님 나라의 현재성과 미래성의 신앙생활 전은덕 2016.08.20 143
77 2017. 8. 11 왜 예수님을 믿습니까? 하나님의 시민권자는 특권과 특색이......... 전은덕 2017.08.11 139
» 2016. 12. 2일 참된 경건과 헛된 경건? 전은덕 2016.12.02 134
75 2016. 12. 8일 루터와 종교개혁 그리고 나의 개혁은? 성경적인가? 전은덕 2016.12.08 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