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일용할양식

조회 수 3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은 요1:12-13절 말씀입니다. 이 말씀은 제가 고등학교 시절에 제자 양육을 받으면서 영어로도 암송한 말씀이기도 합니다. “12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들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13이는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이니라” 다시 한 번 더 읊조리어 보십시오.

 

하나님은 당신님의 백성을 위해서 사랑하는 아들을 이 세상에 “성육신”으로 보내셨습니다. 그 분은 바로 메시야이신 예수 그리스도였습니다. 그런데도 종교지도자들과 성경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은 영접하지는 않고 십자가에 못을 박아 죽이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을 믿을 수 있다는 것은 사람의 선택과 지식으로 된다는 것이 아님을 다시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알미니안주의와 자유주의자들은 인간이 예수님의 구원의 선택을 거절할 능력과 선택의 자유가 있다고 하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오해하는 것입니다.

 

구원에 대한 문제로 인하여 도르트신조와 벨기에(벨직)신앙고백서에서는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이번 주 오후 모임에서 나눈 것을 참고해 주십시오.) 링크를 해 두었습니다. http://reformch.org/board_BdrP57/5039

 

하나님께서 당신님의 백성을 구원하시는 것은 ‘오직 은혜’인 것입니다. “자비로우심은 하나님께서 영원하시고 변치 아니하시는 경영 가운데서 그들의 행위를 고려하지 않으시고, 당신님의 선한 즐거움으로 인하여 예수 그리스도 우리 주 안에서 선택하신 자들을 영원한 죽음으부터 구출하시고 구원하심에 있습니다.”는 말씀은 하나님의 선택 즉 예정을 확인하여 주시는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칼빈의 5대 교리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구원을 받은 백성은 ‘오직 은혜’에 감사 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인간의 노력과 행위 그리고 나의 선택의 결과가 아닌 것입니다. 오늘 본문 12-13절의 문맥을 보십시오.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다는 것은 나의 선택이 아니라 하나님의 예정의 말씀입니다. 그것을 더욱 확실하게 하시기 위해서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이니라”고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구원에 대한 것은 믿음과 영접의 가까운 주체가 ‘나’이기도 하지만,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근원적인 뜻에서 비롯된 것임을 분명히 전하는 것입니다. 사도 요한은 사람의 지식의 선택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을 받은 성도는 오직 감사만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당신님의 백성을 구원하시기 위해서 예수님을 보내어주심으로 당신님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신 것입니다. 우리가 이해할 수 없는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오직 은혜의 결과입니다.

 

오직 은혜로 구원을 받은 백성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영원토록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구원을 받은 성도가 하루의 신앙생활에서 기쁨으로 복음의 증인자로 하나님을 높여 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다시 회복된 백성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함으로, 하나님을 영원토록 즐기는 것이고, 하나님 때문에 행복스러워 하는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즐거운 신앙생활의 살롬을 누립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7. 3. 2일 오직 은혜로 받은 권세 전은덕 2017.03.02 352
73 2017. 2. 27일 들린 들린 아이의 고침을 통해서 나를 보면 좋겠습니다. 전은덕 2017.02.27 290
72 2017. 2. 20일 일용할 양식의 말씀 전은덕 2017.02.20 244
71 2017. 2. 16일 하나님을 사랑하는 생활 방식(엡5:3-10) 전은덕 2017.02.16 171
70 2017. 2. 10일 '약함'의 길을 아시는 그리스도인이여! 전은덕 2017.02.10 196
69 2017. 2. 7일 오직 주님만이 주셔야 하는 믿음 전은덕 2017.02.07 245
68 2017. 2.3일 교회가 하는 일..................... 전은덕 2017.02.03 268
67 2016. 2.1일 죽음을 앞둔 히스기야 기도를 통한 점검? 전은덕 2017.02.01 427
66 2017. 1.27일 성도의 순종은 행복입니다. 전은덕 2017.01.26 186
65 2017. 1. 23일 "내 주는 강한 성이요" 전은덕 2017.01.23 415
64 2016. 1.18일 비판이 아닌 분별하는 하나님의 일꾼으로...................... 전은덕 2017.01.18 206
63 2017. 1. 12일 "당신님의 나라가 임하시오며"를 생각해 봅시다. 전은덕 2017.01.12 205
62 2017. 1. 10일 교회의 화려함보다 은혜인 방도라고 말하는 말씀 전은덕 2017.01.10 299
61 2016. 12. 29일 복음에 합당한 신앙생활....... 전은덕 2016.12.29 267
60 2016. 12. 28일 우리가 항상 예수의 죽음을 몸에 짊어짐은? 전은덕 2016.12.28 302
59 2016. 12. 23일 성탄절이 다가올 때 기쁨보다 나를 되돌아 보면서 회개하는 마음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전은덕 2016.12.23 289
58 사울에서 바울의 이름으로 예수님은 변경해 주었는가? 아니다. 성경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어야 한다. 전은덕 2016.12.21 1030
57 2016. 12. 19일 참된 행복은 ‘영적인 고뇌와 인생에 대한 끊임없는 고난의 영광’에 동참하는 것 전은덕 2016.12.19 380
56 2016. 12. 9일 삼박자 축복에 대한 글, 과연 그런가? 하나님의 길을 잘 갑시다. 전은덕 2016.12.09 390
55 2016. 12. 8일 루터와 종교개혁 그리고 나의 개혁은? 성경적인가? 전은덕 2016.12.08 3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