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팡이교회

신앙 칼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목요일 저녁 영국의 설교자의 대가이신 스펄젼 목사님의 교단으로부터 국내로 파송을 받고 오신 목사님과 그 다음 날 자정 1시까지 개혁교회에 대한 대화를 지팡이교회당에서 나누었습니다. 그런 대화를 하던 중 우연하게 10시정도에 문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약 10년 전에 담임목사님으로 모시던 목사님께서 돌아가셨다는 것입니다. 저는 그러면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이 세상이 아닌 주님이 계신 낙원으로 가셨다는 것을 믿습니다.

 

문자를 보면서 당장이라도 가 보고 싶었지만 깊은 대화를 하고 있던 중이라 참으로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 다음 날이 금요일에도 일과 약속이 계신 진행되고 있었고 결국 자정에 집에 들어왔습니다. 지금 이런 글을 쓰면서 발인을 앞둔 고인이신 이동섭 목사님을 찾아뵙고자 합니다.

 

그 교회에서 참으로 목회에 대한 것을 많이 배웠습니다. 사실 이동섭 목사님에 대해서는 그리 좋은 추억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 교회 성도와 많은 애정이 있습니다. 교회가 둘로 분리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고, 교회 정치적으로도 미성숙한 모습이 참으로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런 가운데 교육전도사의 입장이었지만 참으로 많은 설교를 감당했던 때였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설교에 대한 훈련을 받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눈물의 기도를 많이 한 교회이기에 애정이 많습니다.

 

그 목사님께서 은퇴를 하면서, 새로운 목사님과 사역을 하면서도 지금의 모습으로 그 때를 바라보면 참으로 어리석은 전도사의 모습을 생각하면 웃음이 자연스럽게 흘러나옵니다.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길의 선택에서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러다가 담임목사님이 저보다 어리기 때문에 다른 교회로 가야하는 형편에서 마지막으로 신자들과 인사를 하고, 청년들과는 자신이 다니는 어린이집에 몰래 들어가서 마지막 만찬이라고 할 수 있는 제가 좋아하는 닭요리로 식사를 했습니다. 그것으로 더 이상의 만남이 끝이 될 줄 알았지만, 청년들이 소식을 전해 올 때마다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지금도 10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소식을 받으면서 마음은 어제나 그들이 있어서 목회에 힘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목회의 힘은 하나님의 위로하심이기도 하지만 성도의 위로도 목회의 힘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분들이 저의 주위에 있다는 것이 힘이 됩니다. 그러면서 주님은 저의 마음을 잘 아시기 때문에 그 때마다 필요한 은혜를 주시는 것 같습니다. 그 필요한 은혜가 내일 주일에 그 동안의 삶의 의미를 담아서 모든 영광을 한 분이신 하나님께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날입니다. 오늘 하루만 지나면 내일이 주일입니다. 주님만 바라봅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고 이동섬 목사님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생각하는 글.......................... 전은덕 2016.08.27 2175
18 故 최일환 목사의 별세를 애도하며 전은덕 2016.08.23 248
17 참된 그리스도인의 표지? - 언약교회 박주동 목사 전은덕 2016.08.22 443
16 개혁신학 포럼을 마무리 하면서................. 전은덕 2016.08.22 148
15 목회서신으로 본 목회자의 마음을 생각하면서..... 전은덕 2016.08.22 209
14 휴가를 보내면서도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의 글........... 전은덕 2016.08.19 102
13 충동성 있는 삶의 '회개' 전은덕 2016.08.19 139
12 개혁해야 할 예배 전은덕 2016.08.19 94
11 거룩한 생활은 교회 전은덕 2016.08.19 104
10 하나님 나라와 교회 전은덕 2016.08.19 198
9 목사의 의의 전은덕 2016.08.19 78
8 하나님 나라에 대한 이해 돕기 전은덕 2016.08.19 38
7 일천번제 성경적인가? 아닌가? 제대로 알자 전은덕 2016.08.19 119
6 "축원합니다"는 성경적인가? 전은덕 2016.08.19 159
5 선병욱 목사의 범죄에 대한 탄원서에 서명을 하면서....... 전은덕 2016.08.19 89
4 무엇을 믿습니까?(전은덕 목사) 전은덕 2016.08.19 102
3 사도 바울을 보면서 그리고 나를 바라보는 목회자의 자세- 전은덕 목사 전은덕 2016.08.19 144
2 이철성 "음주운전 사고때 부끄러워 신분 숨겨…징계는 안받아"(종합) file 전은덕 2016.08.19 60
1 '대통령 흔들기'로 인식…"특정신문에 감찰유출" 의도성 제기 file 전은덕 2016.08.19 73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